언론뉴스
언론뉴스 l 영상뉴스
 
작성일 : 17-12-14 18:07
대경대 전공학생 작품담아 ‘캡스톤디자인’ 개최
 제공처 :
 보도일자 :

- 대경대 ‘LINC+ 사업 캡스톤디자인 발표회’ 마련


IMG_5450.jpg

 

대경대학교는 14일 대학 산학동(창업보육센터)에서 전공학생들 창작발표 작품을 모아 ‘LINC+ 사업 캡스톤디자인 발표회(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발표회는 협약 산업체인사의 멘토링을 통해 연극, 모델, 패션, 뷰티, 호텔조리 분야 등 총 16개 학과 700여명이 참여했다. 캡스톤 디자인은 전공학생들이 전공 지식을 바탕으로 산업체 또는 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작품을 스스로 설계·기획·제작해 수행하는 '종합창작설계'를 말한다.

 


IMG_5430.jpg

이번 행사는 대경대가 실무형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육성하고, 캡스톤디자인 교과 활성화와 미래 창업 인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취업현장에서 부딪힐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고 팀별 창작프로젝트를 통해 전문성 향상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IMG_5407.jpg

전공학생들이 산업체 전문가 조언을 통해 작품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발표를 하는 만큼, 창작 작품 발표가 일반 기업체와 동일하다. 아이디어 회의, 창작물개발, 성과발표 및 분석, 마케팅 계획까지 현장분위기를 그대로 살려낸다. 박동우(경산거주)씨는 “ 학생들의 아이디어와 창작 작품이 실생활에 사용 될 수 있을 만큼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호텔 쉐프를 희망하고 있는 호텔조리과 곽병우 학생(2년)은 “ 호텔에서 요구하는 테스트와 동일한 환경에서 캡스톤 디자인 창작작품 발표를 준비하고 발표까지 하기 때문에 전문성이 크게 향상 된다”고 말했다. 김상태 교수( 호텔조리과)는 “ 전공학과와 연계된 산업체와 전문가 그룹들이 공동으로 과정을 계획하고 준비하기 때문에 취업에도 유리 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IMG_5424.jpg 

 

 

이채영 총장은 “ 전공학생들이 다양한 창작 작품을 주도적으로 개발하고 전문성이 크게 향상 되어 취업에도 유리 할 수 있도록LINC+ 사업 캡스톤디자인 분야에 더 많은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경대는 특성화학과를 중심으로 학생들 캡스톤 디자인 창작 작품을 15일 까지 일반인들에게 개방하고 평가 및 시상도 이루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