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뉴스
 
작성일 : 18-08-29 15:52
[홍보처] 대경대 연극영화과 30일부터 4개 연극작품 청춘연극열전 릴레이 공연
 글쓴이 : 홍보처
조회 : 99  

대경대 연극영화과가 30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청춘 연극을 피우다’ 라는 주제로 청춘연극열전을 대학 대 공연장에서 올린다.


연극고래 연습장면3.jpg

 

이번 청춘연극열전은 지난 6월 총 7편의 공연 창작 신청을 받아 캠퍼스 경연 3팀, 비 경연 1팀으로 총 4개 팀이 선정됐다. 경연 참가작으로 이해성 작, ‘고래’8(30~31일·정혜리 연출· 3년), 박근형 작, ‘청춘예찬’(9/3~4일·이건우연출·2년), 류드밀라 작, ‘존경하는 엘레나 세르게예브나’ (9/6~7일·조성준·이성재 연출)이며, 비 경연 작품으로는 대경대 연극영화과 학생 직접 창작하고 연출한 흑과백( 9/10~11일· 류송헌 연출· 3년)이 오르게 된다.

 

 

이번 청춘연극열전은 대경대 연극영화과가 주체하는 재학생 캠퍼스경연연극제로 올해로 4회째다. 참여하는 전공자들은 올해 폭염의 날씨에도 7월부터  여름 방학기간에  팀별로 연습을 하며 준비를 해왔다. 연극영화과 1학년 30여명과 2,3학년 60여명이 배우로 참여하며 연극영화과 전교생이(130여명) 참가하는 캠퍼스 최대 연극축제다.

 


연극 고래 연습장면.jpg

 

이번 청춘연극열전은 수상작을 선발한다. 대상1팀과 연출상, 연기상(남녀 각 1명)을 선정해 문화재단 상과 연극협회장상, 그리고 대학 총장상이 주어진다.  대상작품은 하반기 대학로에서 별도의 공연을 마련하게 된다. 대경대 김건표 교수는“ 청춘연극열전은 연극을 전공하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연극축제로 연출․ 극작․ 연기 분야의 전문성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는 연극축제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대경대 연극영화과에서는 매년 4개 (중암연극제, 청춘연극열전, 오름연극제, 명품연극열전, 실험극페스티발)등 1~3학년들을 대상으로 30여개의 작품들을 무대에 올리고 있으며. 대학측에서는 공연인문학적 소양을 넓히기 위해 캠퍼스 공연을 5편 이상 관람하면 교양 1학점을 인정해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